2022.08.04 (목)

  • 맑음동두천 26.3℃
  • 구름조금강릉 29.4℃
  • 구름조금서울 27.9℃
  • 맑음대전 27.6℃
  • 맑음대구 31.4℃
  • 구름많음울산 28.3℃
  • 맑음광주 28.1℃
  • 구름조금부산 28.0℃
  • 맑음고창 26.7℃
  • 맑음제주 29.4℃
  • 구름조금강화 26.0℃
  • 구름많음보은 25.0℃
  • 맑음금산 25.9℃
  • 맑음강진군 26.7℃
  • 구름많음경주시 28.1℃
  • 구름조금거제 27.6℃
기상청 제공

피플

산림청, 예비사회적기업 공모…고용부 사업개발비 등 지원

산림자원 활용으로 산촌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산림청은 사회적경제기업 발굴·육성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2022년 제2차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 공모를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공모는 7월 1일~8월 1일 온라인 접수 후 8~9월 서류심사 및 현장실사, 10월 심사위원회 순으로 진행된다.

서울 강서구 예비사회적기업 박람회.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은 고용노동부의 ‘부처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제도’의 지정요건 준수 여부 검토 및 현장 확인 후 심사위원회의 종합적 심사를 통해 선정한다.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되면 고용노동부에서 기업 경영 및 재정, 사업개발비 등을, 산림청에서 산림분야 전문가 상담, 판로, 상표 개발, 홍보를 지원받을 수 있다.

 

산림자원을 활용해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진입하기를 희망하는 기업은 한국임업진흥원 누리집(www.kofpi.or.kr) 공지사항에서 공고문을 확인하고, 신청서류를 작성해 사회적기업통합정보시스템(www.seis.or.kr)으로 접수하면 된다.

 

김용진 산림청 산림일자리창업팀장은 “임산물·목재·휴양 등 산림자원을 활용하는 사회적경제기업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며 “산림분야 예비사회적기업이 경쟁력 있는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가능한 지원을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의: 산림청 산림산업정책국 산림일자리창업팀 042-481-1851



종합뉴스

더보기
제주도에 전자여행허가제 도입 추진…“불법체류 막는다”
[한국방송/박기문기자] 법무부는 제주도에도 전자여행허가제(K-ETA)를 적용하는 방안을 신속히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전자여행허가제는 사전 검증 절차 없이 한국 입국이 가능했던 무사증 입국 가능 국가 국민들을 대상으로 현지 출발 전에 전자여행허가제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 접속해 정보를 입력하고 여행허가를 받도록 하는 제도다. 일반 외국인 관광객은 전자여행허가제를 신청 후 30분 내에 자동으로 허가된다. 허가를 받은 경우 도착 후에 입국신고서 작성 면제, 전용심사대 이용 등 입국절차가 간소화된다. 법무부는 국제 관광도시인 제주도의 특성을 감안, 지난해 9월부터 제주도를 제외하고 전자여행허가제를 도입해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제주 무사증 입국제도의 재개와 함께 외국인 단체 관광객의 무단 이탈이 빈발하고 있다. 또 한국 입국을 위한 전자여행허가를 받지 못한 외국인들이 전자여행허가가 면제된 제주도로 우회하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이에 법무부는 제주도와 관광업계 등의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제주도에도 전자여행허가제 적용 방안을 신속히 추진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제주도를 우회적 기착지로 악용하려는 범법자, 불법취업 기도자 등의 항공기 탑승을 사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