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14 (목)

  • 구름조금동두천 23.5℃
  • 흐림강릉 23.3℃
  • 흐림서울 25.0℃
  • 대전 24.3℃
  • 흐림대구 23.4℃
  • 흐림울산 23.0℃
  • 흐림광주 26.4℃
  • 흐림부산 25.2℃
  • 구름많음고창 27.1℃
  • 구름조금제주 28.1℃
  • 구름많음강화 23.8℃
  • 구름많음보은 22.9℃
  • 구름많음금산 23.7℃
  • 흐림강진군 25.8℃
  • 구름많음경주시 22.8℃
  • 흐림거제 25.0℃
기상청 제공

사회

부산시, 네이버·부경대와 손잡고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에 나서

◈ 해운대 네이버 스퀘어에서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인력양성 및 연구 협력 업무협약’ 체결
◈ 부산시는 빅데이터 분석·제공, 부경대는 소상공인 디지털 길라잡이, 네이버는 교육콘텐츠 제공 및 지원

[부산/문종덕기자]부산시(시장 박형준), 부경대(총장 장영수), 네이버㈜(대표이사 최수연)가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을 위해 힘을 합친다.

 

시는 어제(6월 30일) 오후 ‘네이버 스퀘어’(해운대구)에서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과 실무인력 양성을 위해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인력양성 및 연구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4차산업혁명 기술의 핵심 전제인 디지털 전환은 소상공인에게는 또 다른 위기이자 기회이다. 이에 소상공인들도 빅데이터에 기반한 전략 수립과 마케팅 분석, 온라인 중심 비즈니스 확장은 생존과 도약을 위한 필수 요소로 부상하고 있다.

 

이러한 디지털 대전환 시대를 맞아 부산시, 부경대, 네이버㈜가 함께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이번 협약은 4차 사업혁명 콘텐츠에 취약한 소상공인들에게는 도약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시는 보유하고 있는 소상공인 관련 빅데이터를 활용한 기반 상권을 분석한 자료를 부경대에 제공한다.

 

부경대는 데이터를 토대로 대학(원)생과 소상공인 매칭을 통해 맞춤형 브랜드 전략 수립과 라이브커머스, 온라인 쇼핑 등 디지털 마케팅 지원에 힘을 쏟는다. 이를 통해 참여 대학(원)생들의 디지털 전환 실무능력을 키우고, 관련 창업문화도 확산한다.

 

마지막으로 네이버는 라이브 커머스 활용 등 부경대 학생과 소상공인 디지털 교육을 위한 교육콘텐츠를 제공하고 관련 연구를 협력하여 진행한다.

 

오늘 협약을 통한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지원은 부경대 ‘휴먼ICT융합전공’ 수업과 연계하여 계속해서 추진될 계획이다.

 

부경대 ‘휴먼ICT융합전공’은 인공지능, 빅데이터와 같은 4차산업혁명 핵심 기술영역과 사회과학 분야를 융합한 것으로서 인간과 사회를 위한 기술과 데이터 활용 교육에 중점을 두고 있다.

 

이번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지원도 올해 1학기 ‘ICT프로젝트(담당: 김정환 교수)’ 과목에서 학생들이 수행한 지역 소상공인들의 검색광고와 라이브커머스 활동 지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되며, 협약식과 함께 프로젝트 성과 보고회도 열릴 예정이다.

 

이준승 부산시 디지털경제혁신실장은 “지역 소상공인 정책의 패러다임을 ‘복지’를 넘어 ‘산업’으로 전환하고 있으며, 지속가능한 창의적 소상공인을 육성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대학생들이 빅데이터에 기반한 소상공인 디지털 길라잡이가 되어 마케팅 전략 수립부터 검색광고, 라이브커머스까지 도와줌으로써 대학생의 실무 능력향상은 물론 소상공인의 온라인비즈니스 대응력 강화의 발판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장영수 부경대 총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대학과 지자체, 기업이 손잡고 지역 경제의 중요한 주체인 소상공인들의 디지털 기술과 정보 활용 능력을 높이고, 나아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끄는 지·산·학 상생 협력모델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연예매니지먼트 분야 근로감독…12개사 55건 법위반 적발
[한국방송/박병태기자] 고용노동부가 청년 보호 사각지대 적극 발굴 및 선제적 근로감독 등을 통해 청년이 정당한 권리를 보장받으며 능력을 펼칠 수 있는 노동환경 조성에 역량을 집중한다. 고용부는 13일 연예매니지먼트 분야를 대상으로 근로감독 및 현장종사자 대상 근로 여건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이 같이 밝혔다. 연예매니지먼트 분야는 많은 청년들이 일하고 있으나 업무 특성상 일정하지 않은 근무시간, 도급관계 등 구조적 특성 등으로 노동환경이 열악한 분야로 꼽혀왔다. 이번 근로감독은 동종업계에 대한 파급 효과를 고려해 소속 연예인이 많은 연예기획사 2개사 및 이 기획사와 일정금액 이상의 도급 관계에 있는 패션 스타일리스트 10개사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소속 직원 중 특히 노동환경이 열악한 현장종사자, 즉 로드매니저(연예기획사)와 패션 어시스턴트(패션 스타일리스트)에 대한 기본권익 보호 여부를 중점적으로 점검하고 이들을 대상으로 모바일로 근로여건 설문조사를 병행했다. 고용부는 노동관계법 위반사항에 대해 시정지시를 통해 개선을 지도하고, 현장의 근로조건 향상 및 업계문화 개선을 위해 문체부 등 관계부처와 적극 협업해 나갈 방침이다. ◆ 연예매니지먼트 분야 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