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30.0℃
  • 서울 26.2℃
  • 흐림대전 29.2℃
  • 흐림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9.0℃
  • 흐림광주 27.7℃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9.2℃
  • 흐림제주 33.1℃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8.6℃
  • 구름많음금산 29.3℃
  • 흐림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30.6℃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뉴스

국산 전투기 ‘KF-21’ 양산 본격 착수…2026년 1호기 전력화

최첨단 자동화 공정 도입… “K-방산의 위상 높이는 핵심적 역할할 것”
방위사업청

[한국방송/오창환기자] 우리 기술로 자체 개발한 초음속 전투기 ‘KF-21’ 1호기 조립을 시작으로  본격 양산에 들어갔다.  

 

방위사업청은 10일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개발센터에서 ‘KF-21’의 첫 양산 착수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방위사업청 미래전력사업본부장 주관으로 진행한 이날 회의에는 국방부, 합참, 공군, 국방과학연구소, 계약 기업 등 관련기관이 참석했다.


‘2023 서울 항공우주방위산업전시회(ADEX)’ 야외전시장에 전시된 KF-21.(ⓒ뉴스1)


이번 착수회의는 KF-21을 적기에 공군에 인도하기 위해 개최하는 첫 회의로, 항공기 기체, 엔진, AESA 레이다의 생산과 전반적인 사업 계획 발표를 시작으로 작업공정 관리, 형상 및 품질 관리, 부품 단종 관리 등 분야별 임무와 관련기관과의 협조사항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에서 한국항공우주산업은 양산 1호기 조립 착공을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하고 국내에서 개발한 최첨단 자동화 설비를 공개했다. 

 

자동화 공정 도입으로 조립 과정의 정확도가 높아지고, 생산 효율이 극대화해 제작기간 단축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로써 군 적기 인도와 더불어 향후 수출 성사 때 생산성을 확보하는 동반상승 효과까지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방위사업청은 지난 3월 22일 제160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KF-21 최초 양산계획을 의결했고, 지난달 25일에는 항공기, 엔진, 능동위상배열(AESA) 레이다 제작업체인 한국항공우주산업,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시스템과 최초 양산 우선 물량에 대해 각각 양산 계약을 체결했다.

 

KF-21 양산 1호기는 2026년 말 공군에 인도해 전력화할 예정이며, 방위사업청은 국방부, 합참, 공군 등 관련기관 및 계약기업과 긴밀하게 협업해 성공적인 사업 수행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한경호 방위사업청 미래전력사업본부장은 “앞으로 KF-21은 우리 영공을 지키는 주력 전투기이자 K-방산의 글로벌 위상을 높이는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의 : 방위사업청 한국형전투기사업단 한국형전투기사업팀(02-2079-5810)



종합뉴스

더보기